안녕하세요!

오랜만에 데일리 포스팅을 들고 왔어요 \(*''*)/

요즘 정말이지 만사가 귀찮아서 포스팅 밀렸는데 아무것도 안하고 있어요 후엥

1일 1포스팅은 못하더라도 조금 더 부지런해져 보려고 합니당!

 

 

 

주말에 부시시 일어나니 짝꿍이가 첵스를 먹겠다구 주방에 서있었어요.

"나두 나두!"를 외치니 딸기 썰어 넣은 첵스가 한그릇 나와요.

이 집 맛집 인정! 서비스도 아주 좋네요 ( ˘ ³˘)~♡⁼³₌₃

 

 

 

 

 

 

 

아점으로 첵스 말아먹구 저녁은 지난 포스팅에 소개된 <비스트로 공작새>에서 냠냠챱챱

 

 

 

 

 

 

 

 

저녁 맛있게 먹구 데이트 하구 집에 와서 <신서유기3> 보면서 땔긔&빠인애뽈 와구와구

진짜 <신서유기3> 최고에요!!!

송모지리의 "업데요???"와 '고깔고깔대작전'은 정말 레전드입니당ㅋㅋㅋㅋㅋㅋ

 

 

 

 

 

 

 

 

일요일 아점은 짝꿍이가 전날부터 된장찌개 된장찌개 노래 불러서 된장찌개 끓였어요.

집에 진짜 먹을게 아무것도 없어서 반찬이 이게 다였어요. 부끄...(⁄ ⁄•⁄o⁄•⁄ ⁄)

 

 

 

 

 

 

 

일요일엔 갓 태어난 저희 애기애기 사촌동생을 보러 갔어요.

세상에 넘나 이쁜것....♡\`)

애기가 맘마 먹을 시간이 되서 으앙 울어버려서 오래 보지 못했어요. 끙끙

애기야 몸도 맘도 이쁘게 건강하게 자라자아♥

 

 

 

 

 

 

 

과일 덕후의 저녁 야식 땔긔땔긔

 

 

 

 

 

 

 

평일에 회사 언니가 집에 놀러와서 야식 파티!

사실 파티까지는 아니구...

오랜만에 <죠스 떡볶이> 먹었어요! 마시따 마시따

 

 

 

 

 

 
 

 

원래 그냥 집 앞에서 간단히 식사하고 돌아가려고 했었는데,

저희 집까지 가게된 이유가 바로 아래의 '돈까스' 때문이에요.

 

저희 동네 명지오션시티에 <이게 수제돈까스다> 라는 '수제 돈까스' 테이크아웃 전문점이 생겼어요!

너무 맛있어 보이는데 테이크아웃 밖에 안되더라구요.

둘이서 가게 앞에서 한참을 고민하다가 결국 포장해서 저희 집으로 왔다는거 아니겠어요!

 

돈까스 한 장에 1500원 밖에 안하는데, 맛이 기가 막혀요!

정말 바삭바삭하구 고기도 도톰하구요!

저녁 식사거리 고민하시는 자취생, 주부님들 강추합니당! ♡⁺◟(●˙▾˙●)◞⁺♡

 

 

 

 

 

 

 

주말엔 제 친구와 친구 동생이 저희 집에 놀러왔어요

친구가 놀러오는건 이해하는데, 왠 친구 동생이냐구요?

저랑 친구랑 친구 동생이랑 게임 하려구요!

찐쁘와 아이들, <오버워치> 길만 걸어!!!

 

게임 하기 전 배를 두둑히 채워야 하잖아요?!

<오버워치> 하기 전에 삼교비에 소맥 한 잔 말아 먹으면 그르케 조크든요~

 

고깃집에 가기 전 친구와 친구 동생에게 물었어요.

"고기는 진짜 맛있는데 애들 놀이방 때문에 너무 시끄러운 곳과,

고기는 그냥 그런데 놀이방이 없어서 비교적 조용한 곳. 둘 중에 하나 골라."

 

시메트라와 자리야는 전자를 선택했어요.

그래서 명지오션시티 <돈탐라>로 고고!

맛은 정말 기가 막히는데, 정말이지 아이들 소음은 익숙해지지가 않아요...

 

 

 

 

 

 

 

토요일을 <오버워치>로 불태우고, 다음날 점심으로 먹은 <테라비(Terra B)>의 브런치들이에요.

<테라비(Terra B)> 덕후(=나)가 데리고 갔어요.

 

'바질 샐러드 파스타'는 처음 먹어봤는데, 생각보다 바질페스토의 향이 적어서 그냥 그랬어요.

 

 

 

 

 

 

'테라 브런치'도 처음 도전 해봤는데 별로였어요.

계란 오믈렛만 맛있었구... 먹을게 없었어요.... 흡...

 

 

 

 

 

 

실패하기 힘든 메뉴인 '에그 베네딕트'도 시켰어요.

예전에 마지막으로 먹었을 때, 패티에서 누린내가 나서 실망 했었는데

이 날은 너무 맛있었어요!

 

 

 

 

 

 

후식으로는 짝꿍이가 마시라구 보내준 기프티콘으로 코히 쬽쬽 (' ³')~

배불러서 1인 1잔 못하겠다구 해서 셋이서 두 잔 마셨어요.

잘 모고씁니다아 짝꿍님 ( •⌄• )◞◟( •⌄• )

 

 

 

 

 

 

 

어느 주말 저녁에 짝꿍이와 먹은 <길라 밥상>의 '시래기 멸치 쌈밥'이에요.

지난 포스팅에 소개된 집이지요?

조만간 또 가서 '묵은지 고등어찜' 먹을거에용!

 

 

 

 

 

 

 

 

야식으로 시켜먹은 <BHC>의 '맛초킹'

제가 갑자기 치킨이 먹고 싶어서 호기롭게 시켰는데, 3-4조각 먹으니 물려서 안 먹었어요.

자기가 시켜놓고 안 먹는다고 또 얼마나 혼났는지.... 끙´`

 

 

 

 

 

 

 

 

주말 아점으로 먹은 파슷하!

짝꿍이가 또 파스타 파스타 노래를 불러서 만들었어요.

 

청정원만 있으면 저는 못할게 없어요!

베이컨에 된장찌개 만들고 남은 버섯 넣고 휘리릭

치즈 덕후들은 파마산 치즈가루를 들이부어요. 희희 (σ≥∀⊙)σ♡

저희 짝꿍이는 프라이팬 통째로 먹는걸 좋아라해요.

존중입니다. 취향 해주시조?

 

 

 

 

 

다음 포스팅에서 만나요! 빠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명지오션시티 행복마을 매콤한 멸치쌈밥집

<길라 밥상>

 

 

 

 

안녕하세요! \(*''*)/

오늘은 지난 주말에 저녁 식사 하고 온 밥집을 소개 해보려고 해요.

저희 집 앞에 새로 생긴 밥집이에요.

제가 좋아라하는 한식류의 가정식을 파는 곳이라 망설임 없이 바로 고고!

 

 

<길라 밥상>의 메뉴판이에요.

든든하게 한식으로 정식 한끼를 먹을 수 있는 메뉴에요.

지금 보니 '묵은지 고등어조림 정식'도 맛있을 것 같아요!

저희는 가게에 걸린 플랜카드에 홀려 들어온 거라서 '시래기 멸치쌈밥'으로 2인 주문했어요.

 

 

 

 

 

 

 

'시래기 멸치쌈밥' 2인상이에요.

큰 돌솥냄비에 보글보글 끓으며 등장!

맛도 맛이었지만 일단 비주얼 자체가 장난 아니죠?

직접 만드셨다고 많이 먹으라고 하셨던 밑반찬들도 다 맛있었어요.

 

 

 

 

 

 

 

제가 시래기를 정말 좋아해서 주문할 때 시래기 많이 넣어달라고 말씀 드렸더니

시래기 많이 넣어 주셨어요! (*´∇`*)

 

 

 

 

 

 

 

먼저 따뜻한 밥 한 숟갈 떠서 위에 시래기와 멸치를 올려 먹어 봐요!

멸치가 정말 실하죠?

먹기 전부터 이건 맛이 없을 수가 없겠다 싶었어요.

시래기의 구수한 맛과 멸치 특유의 살짝 비리면서도 감칠맛 나는 조합이 정말 좋았어요.

다만 저와 짝꿍이한테는 너무 맵더라구요.

맛있는데 너무 매우니까 힘들었어요..._`)

아무래도 쌈을 싸먹는 메뉴라 매콤하게 만드신 것 같아요.

매운거 못 드시는 분이시라면 주문 할 때 조금 덜 맵게 해달라고 요청 드리시길 권해요!

 

 

 

 

 

 

 

너무 매워서 사장님께 맵다고 찡찡 .°(° ><°)°.

쌈 싸먹으면 안 맵다고, 다른 분들은 더 매콤하게 해달라고도 하신다더라구요.

참고로 여기 여사장님 완전 쿨하시고 재밌으세요 (⁄ ⁄•⁄o⁄•⁄ ⁄)

불친절한 쿨내가 아니고 정말 친근하고 정감 있으신 그런 쿨내에요!

 

나중에 식사 다 하고 차타고 돌아가는데 사장님이 어디 가시고 계시더라구요.

식사 너무 맛있게 잘 해서 인사 드리려구 창문 내리고 "사장님~" 불렀더니

"뭐꼬뭐꼬 누고누고?!!" 하시면서 손 흔들어 주시던 모습이 너무 좋았어요 (/*˘ ³˘)/

 

암튼 그런 사장님 말을 듣고 쌈을 싸서 냠냠챱챱

쌈 싸먹으면 매운게 덜 해서 더 맛있어요 희희

쌈채소로 쑥도 나오는데 쑥이랑 같이 싸먹으니 진짜 맛있었어요!

크~ 건져 먹은 멸치마다 다 크고 튼실해요!

 

 

 

 

 

 

 

 

제가 원래 쌈 싸먹는걸 되게 귀찮아해서 쌈 안싸고

그냥 밥이랑 시래기, 멸치 올려서 많이 먹었어요.

시래기 많이 넣어주셔서 시래기 원없이 먹었어요! (*´∇`*)

크 이렇게  행복마을 맛집을 또 찾아서 너무 좋아요!

 

 

 

 

명지오션시티 행복마을엔 멸치쌈밥을 취급하는 집이 몇 군데 있는데요.

<길라 밥상>의 멸치쌈밥도 꼭 드셔보시길 추천 해드립니당!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안녕하세요!

지난 2월 말의 데일리 포스팅을 들고 왔어요 \(*''*)/

사진을 올려놓고 보니 다 먹는 사진 뿐이더라구요.

대체 제 일상은 왜이런거죠? 살이 안찔 수가 없어요... 또르르...

 

 

 

어느 평일 저녁으로 해먹어 본 스팸참치마요!

이름은 거창한데 그냥 스팸 넣구 참치에 마요네즈 섞은거 넣구 김가루 뿌리면 끝...

맛은 상상하시는 바로 그 맛!

마지막엔 조금 느끼해서 볶음 김치가 있었으면 맛있었을 것 같아요 ´`

 

 

 

 

 

 

 

 

평일 점심엔 회사 언니 오빠들과 외식 고고링!

제 일상 포스팅에 여러번 소개된 바 있는 용원의 갈비찜 맛집 <고향집>이에요.

쫄면사리 넣어 먹으면 핵핵 맛있어요 ( ˘ ³˘)

양념에 쓱쓱싹싹 밥 비벼 냠냠챱챱 잘 먹었습니다아

 

 

 

 

 

 

 

찐쁘의 알러빗러빗러빗!

제 최애 라면인 GS25에서만 판매하는 '오모리 김치찌개 라면'이에요.

원래 정가가 1500원인데 어느날 카카오톡 선물하기에 1050원에 판매하는게 아니겠어요?!

10개 시원하게 질렀어요! (◍>◡<◍)

 

 

 

 

 

 

 

전 평소에 레토르트 식품을 정말 안 좋아해요.

전자렌지 돌려 먹는 카레, 스파게티 이런거... 으 맛없어요...

 

 

 

그런데 컵라면과 함께 유일하게 좋아하는 레토르트 제품이 바로 '햇반 컵반'이에요!

'컵반' 시리즈 중에서도 '강된장보리비빔밥' (*´∇`*)

제가 원래 된장, 청국장 이런거 좋아라해서 더 맛있어요 희희

두부도 듬뿍듬뿍 많이 들어있구, 고소하고 짭짤한 강된장 맛도 괜찮아요.

밥 차려먹기 귀찮을 때 밥이랑 강된장 데워서 섞어먹으면 한 끼 후딱 끝!

 

 

 

 

 

 

 

후식으로는 땔긔땔긔 (~˘▾˘)~

요즘 딸기가 철이라 싸고 달아서 너무 신난 딸기덕후에요.

 

 

 

 

 

 

얼마전엔 미용실가서 염색을 새로 샥 했어요.

전 명지오션시티 <라헬 뷰티>를 이용하는데, 머리 다 하고나니 출출 하더라구요.

<라헬 뷰티> 바로 밑 1층에 있는 <할매손 충무김밥>에서 충무김밥 1인분 포장 해왔어요.

큰 기대 없었는데, 맛있었어요!

특히 저 시락국이 크으 죽여줍니당!

 

 

 

 

 

 

 

점심 시간에 언니 오빠들과 나가서 사먹은 용원 중국집 맛집 <거가대교>에요.

이 집은 톳으로 면을 만들어 톳짬뽕이 유명한 집이에요.

부장님의 추천으로 가봤는데 맛 괜찮더라구요!

 

 

 

 

 

 

아래 사진은 '깐풍기'와 '톳면 해물볶음짬뽕'이에요.

'톳면 짬뽕'도 먹었는데 사진이 없네요.

짬뽕에 전복도 들어있구 해물이 장난 아니게 많이 들어있어요!

'깐풍기'도 맛있구요. 맛집 맞는것 같아요.

 

 

 

 

 

 

 

'톳면 해물볶음짬뽕'엔 낙지가 한마리 통으로 올라가 있어요.

면이 톳으로 만들어 초록색인거 보이시죠?

 

 

 

 

 

 

 

여행 포스팅했던 '세부'도 다녀오구요.

휴양지 또 가고 싶어요. 여행 앓이중에요.

 

 

 

 

 

 

 

 

요즘 tvN에서 방영하는 <신혼일기>가 소소하게 재밌다고 해서 보고있어요.

실제 신혼부부인 안재현, 구혜선 두 분의 조용조용하고 알콩달콩한 일상이 너무 보기 좋아요.

특히 안재현님이 말할 때 시작과 끝에 여보야 여보야를 꼭 붙이시는데,

그렇게 다정할 수가 없어요 (⁄ ⁄•⁄o⁄•⁄ ⁄)

서로가 서로를 사랑하고 생각하는게 보여서 저도 모르게 너무 흐뭇해하며 봐요. 희희

 

 

 

 

 

 

 

지난 주말엔 제 여보야와 데이트 ✺◟(∗❛ั❛ั∗)◞✺

집 근처인 명지오션시티 행복마을에 있는 <착한 한우>에 가봤어요.

<고향 한우>와 고민하다가 어쨌든 둘 다 가볼 저희이기에,

일단 <착한 한우>부터 가보자! 해서 먼저 가봤어요.

 

메뉴판을 보니 <착한 한우>는 등심과 갈비살 1+를 취급하는 곳이더라구요.

그래서 조금 더 저렴하게 한우를 드실수 있어요.

저희는 등심, 갈비살 각각 2인분씩 총 4인분 먼저 시켜봤어요.

등심이 너무 얇게 나와 조금 아쉬웠어요.

 

 

 

 

 

 

 

앞 뒤 살짝 구워 소금장 콕 찍어 냠냠챱챱 먹어요.

고기맛은 보통이었어요.

소고기는 언제 어디서 어떻게 먹어도 늘 맛있잖아요?

 

 

 

 

 

 

 

 

고기가 살짝 모자랐는데 너무 적게 시키기 그래서 밥과 된장찌개를 시켰어요.

이 집은 고기맛은 보통인데, 밑반찬이 정말정말 너무 맛있는 곳이에요!

밥 시키니까 콩잎장아찌와 여러가지 반찬을 주셨는데, 콩잎장아찌 너무 맛있게 잘 먹었어요.

밥에 콩잎장아찌 올리고 소고기 한 점 올려서 된장찌개랑 먹으면 짱짱!

 

 

 

 

 

 

 

된장찌개 속에 재료들도 너무 맘에 들었어요.

달래를 넣은 된장찌개였는데 맛있어서 고기보다 더 열심히 먹었어요.

 

 

 

 

 

 

 

 

배 두둑하게 저녁 먹구, 후식으로는 요즘 저희가 푹 빠져있는 <스타벅스>의 '슈크림 라떼'

제가 마셔본 <스타벅스> 프로모션 음료 중에 역대급인 것 같아요.

'바닐라 라떼'와는 약간 다른 핵존맛탱이에요!

주말 내내 1일 1잔 했어요.

찐쁘, 슈크림 라떼 길만 걸어 ( ˘ ³˘)~♡⁼³₌₃

 

 

 

 

 

 

 

커피 들고 총총 가는길에 짝꿍이가 사먹은 <명랑 핫도그>의 '모짜렐라치즈 핫도그'

전 배불러서 안 먹었는데, 짝꿍이가 그냥 그랬다고 했어요. 힝

 

 

 

 

 

2017년 시작한지 얼마 안된 것 같은데 벌써 3월이에요.

무슨 시간이 이렇게 빨리 가요? 엉엉.°(° ><°)°.

 

다음 일상 포스팅에서 만나요! 제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남 창원시 진해구 용원동 1132 | 거가대교톳면 중화요리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